[4일속보]中교통은행,韓 위안화 청산은행 지정

입력:2014년07월04일 16:39 | '부흥논단'(중문) 진입 | 기사출처:CCTV.com

평점
의견남기기 의견남기기 찬성 찬성 반대 반대 즐겨찾기 즐겨찾기
channelId 1 1 1

    [CCTV.com한국어방송]중국의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4일 중국 교통은행 서울지점을 한국 내 위안화 청산결제은행으로 지정했다고 한국은행이 전했다.

    중국의 이번 역외 위안화 청산결제은행 지정은 3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박근혜 한국대통령 양국 정상 간에 합의된 중국의 위안화 활용도 제고 방안의 일환이다.

    위안화 청산결제은행은 중국 밖 역외에서 현지 은행에 위안화를 공급하거나 넘겨받으면서 기관 간 위안화 결제대금의 청산,결제를 담당한다.

    사실상 중국 인민은행의 역외지점 역할을 하는 것이다.

    자본시장 개방이 제한적인 중국은 위안화의 국제화를 추진하면서 역외 청산결제은행 지정을 확대해 왔다. 2003년 홍콩을 시작으로 작년까지 대만(2012년), 오문(2012년), 싱가포르(2013년) 등 4곳에서 청산결제은행을 지정했으며 올해 6월에는 영국과 독일을 추가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방한 중인 뉴시밍(牛錫明) 중국 교통은행 회장은 이날 오전 열린 국내 금융사와의 간담회에서 "교통은행이 서울의 위안화 역외 직거래 시장 개설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최상의 위안화 결제 서비스로 한국 금융기관, 기업, 금융시장과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교통은행이 역외 청산결제은행으로 지정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홍콩, 대만, 오문, 독일은 중국은행이 맡고 있고 싱가포르는 중국공상은행, 영국은 중국건설은행이 청산결제은행으로 지정돼 있다. (한국특별취재팀: 나춘봉 방호범 기자)

독자의견 남기기